뉴스홈

대전교육청, 코로나19 학교의 대전환 상상 온라인 포럼

크게작게

정연호기자 2020-10-26

 

▲     © 정연호기자

[대전=충남도민일보]정연호기자/ 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23일 학생, 학부모, 교직원, 시민 등 사전신청자 150여명을 대상으로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2020 대전미래교육 포럼을 온라인으로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포럼은 코로나19 대전환기의학교 모습을 공유하고 대전미래교육 방향을 모색하여 교육공동체와 함께 대전교육정책을 개발하기 위해 마련하였다. 주요내용은 코로나19 대전환의 시대, 미래교육을 위한 교육공동체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한 기조발제와 수업과 교사의 역할, 자기주도적 학습 방법, 관계맺기에 대한 주제발표, ‘코로나19 학교의 대전환, 대담한 상상 그리고 도전을 주제로 한 토크콘서트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먼저, 광주교육대학교 박남기 교수가 코로나19 대전환의 시대, 미래교육을 위한 교육공동체의 역할과 과제라는 주제로 기조발제를 하였다. 온라인 교육 대실험의 결과를 중심으로 미래 사회를 위한 새로운 학교교육 패러다임의 변화를 살펴보고, 교육공동체의 역할과 과제 및 한국형 온라인 교육 체제 구축 방안을 제안하였다.

 

대전변동중학교 김기환 교사가슬기로운 온택트 수업과 교사의 역할을 주제로변화된 일상과 학교의 모습을 중심으로 온택트 수업과 미래교육의 방향 및 교사의 역할에 대해 발표하였다. 다음으로 충남고등학교 김민서 학생이 온라인 수업에서의 자기주도적 학습방법을 주제로 온라인 수업에 참여하는 자신의 모습을 담은 영상과 학습 플래너 작성방법, 자기주도적으로 학습하는 방법에 대한 내용을 발표하였다.

 

대전전민초등학교 전윤하 교사는 온택트, 교육공동체의 관계 맺기를 주제로 학생과 교사의 관계, 학부모와 교사의 관계, 학교와 지역사회의 관계에 대한 내용을 사례 중심으로 발표하였다. 이후 중앙교육연수원 조동헌 교수가 좌장을 맡아 토크콘서트를 진행하였으며 한밭대학교 박예인 학생이 코로나19 상황 속 대학 새내기 생활 모습에 대한 의견을 제안하였고, 대전탄방중학교 이송이 학부모가 쌍방향 온라인 수업과 아이들에게 향상 따뜻한 말 한 마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안하였다. 6명의 패널이 코로나19 상황에서 학교의 모습과 교육공동체의 공감대 형성을 통한 미래교육 과제에 대해 자유롭게 질의·응답하는 순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포럼을 통해 교육공동체의 소통의 장 마련과 코로나19 대전환기의 학교의 모습과 미래교육 방향 모색에 큰 의의가 있으며, 대전교육정책 개발에 대한 과제를 도출할 수 있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포럼은 사전접수자에 한해 실시간 온라인 생중계로 공개되며, 영상은 2020 온라인 대전미래교육박람회 기간에 송출할 계획이다.

 

설동호 대전광역시교육감은 코로나19 상황 속 학교 현장의 안정적인 교육과정 운영을 지원하고 학력 격차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우수한 역량과 열정적인 헌신을 보여주신 교육가족께 감사하다면서 오늘 포럼에서 나눈 내용이 미래교육을 위한 정책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0-10-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Copyright ⓒ 충남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